경상도 제사 상차림 |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32 개의 새로운 답변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경상도 제사 상차림 –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isleartisan.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https://isleartisan.com/blog.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고요한 산사의풍경소리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10,677회 및 좋아요 79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Table of Contents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어머님의 그 사랑 되돌려주지도 못했는데
어머님!
보고 싶습니다.
과일도 줄이고
잘 먹지 않는 유과 산자 등
양도 절반으로 줄여서 차려냈습니다.
어머님도 이해 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경상도제사상차림]

경상도제사상차림 … 상세 정보를 확대해 보실 수 있습니다. 교환/반품/환불/취소.

+ 여기에 표시

Source: www.bareunjesa.com

Date Published: 7/12/2022

View: 3019

[경상도제사상차림:문어]제사지내는순서,며느리할일

[경상도제사상차림:문어]제사지내는순서,며느리할일, · 1. 집사가 술잔을 내려 제수에게 주고 술을 가득 붓는다. · 2. 제주가 잔을 향불 위에 세번 돌리고 …

+ 더 읽기

Source: m.blog.naver.com

Date Published: 6/24/2022

View: 66

경상도 제사상 – 상차림 종류 – 명가제사

경상도 제사상은 8~9인 온가족이 넉넉히 드실만큼 음식이 준비 됩니다. 신선 재료 + 맛 깔스런 손 맛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대추 밤 감(곶감) 배 사과 약과 산자 …

+ 더 읽기

Source: mgjesa.co.kr

Date Published: 2/14/2022

View: 7464

[경상도식 핵가족제사상] – 대가제사

이상수. 음식이깔끔하고 맛깔스럽네요 ; 성유리. 저는 서울사람인데 신랑이 경상도 사람이라 제사상 차리는게 힘들었는데 대… ; 이인옥. 고루 갖추어져 있어서 앞으로 걱정 …

+ 여기에 보기

Source: www.daegajesa.com

Date Published: 9/18/2022

View: 7243

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제사상 제사음식 제사상차림 – 11번가

경상도 지역에서 보편적 품목, 카테고리 : 반찬세트, 가격 : 572000원.

+ 여기에 표시

Source: www.11st.co.kr

Date Published: 1/3/2021

View: 422

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제사음식 제사상차림 – G마켓

법인/체크/기프트카드 결제 시, 무이자 적용 제외됩니다. 카드추가혜택. 제휴카드 결제시 2% 스마일캐시 적립. G …

+ 여기에 표시

Source: item.gmarket.co.kr

Date Published: 6/30/2021

View: 6943

‘경상도 제사상’ 최저가 검색 : 쿠차 | 시간을 줄여주는 쇼핑검색

경상도 제사상’ 최저가 상품 가격비교와 함께 핫딜검색, 할인혜택, 특가 정보를 확인하세요. … 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제사상 제사음식 제사상차림. 572,000.

+ 여기에 표시

Source: www.coocha.co.kr

Date Published: 12/26/2022

View: 8187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순서, 음식위치·방향, 차례 지내는 방법 …

추석차례상 차리기는 자세한 방법인 추석상차림, 제사상차림, 제사상 차리는 법, 차례 지내는 방법, 지방 쓰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 여기를 클릭

Source: www.lecturernews.com

Date Published: 10/26/2022

View: 2051

경상도 제사 상차림 | 한국인의 밥상 제사상 추석 차례 50만원상 …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 [경상도제사상차림] · [경상도제사상차림:문어]제사지내는순서,며느리할일 · 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

+ 여기에 표시

Source: you.giaohangso1.vn

Date Published: 11/3/2021

View: 7873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경상도 제사 상차림

  • Author: 고요한 산사의풍경소리
  • Views: 조회수 10,677회
  • Likes: 좋아요 79개
  • Date Published: 2021. 1. 8.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dCZqagzAxpw

[경상도제사상차림:문어]제사지내는순서,며느리할일, : 네이버 블로그

6. 종헌 : 세 번째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자식 등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 한다.

7. 유식 :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을 첨잔한다.

제주의 부인이 밥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꽂는다.

젓가락을 시접위에 손잡이가 왼쪽을 보게 놓는다.

이를 삽시정서라고 한다.

제주가 두번 , 부인이 네번 절한다.

8. 합문 : 문 밖에 나가 잠시 기다린다.

어쩔수 없는 경우 일동 무릎을 꿇고 잠시 기다린다.

9. 헌다 : 국을 물리고 숭늉을 올린다. 밥을 숭늉에 세번 말아 놓고 수저를 숭늉 그릇에 놓는다.

잠시 무릎을 꿇고 기다린다.

10. 사신 : 숭늉의 수저를 거두고 밥그릇을 닫는다.

일동 두번 절한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신주는 사당으로 모신다.

경상도 제사상 : 제사 상차림 > 상차림 종류 > 해성(명가제사)

주문 안내

– 주문은 기일전 최소 2일전까지 해주시고, 기일이 촉박한 경우 당일 10시까지 전화주시기 바랍니다.

– 구성품목에 없는 음식은 추가음식에서 별도 주문하시면 준비해 드립니다.

– 제사음식에는 밥과 제사용품은 포함되지 않으므로 가정에서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단, 고사음식은 모든 집기류를 포함하여 세팅해 드립니다.)

– 전화상담이 어려우실 경우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면 빨리 답변 드리겠습니다.

– 명가제사에서 조리되어 판매되는 모든 음식은 1억원 음식물 배상 책임보험에 가입되어 있습니다.

배송 안내

– 고객님의 배송 진행 현황은 홈페이지 상단 “주문,배송 조회”를 클릭하시면 확인 가능합니다.

– 상품 배송일은 고객님께서 주문시 입력하신 배송일자 입니다.

– 음식들은 당일 오전에 조리되어 오후3시~오후6시에 고객님 댁으로 배송됩니다.

– 무료 배송지역은 서울 전지역, 인천 및 경기도 일부 지역이며, 그 외 지역은 고속버스 또는 시외버스

터미널 수화물로 배송되며 고객님이 터미널에 가셔서 직접 찾으셔야 하고 터미널까지는 무료 입니다 .

댁까지 배송을 원하실 경우 비용은 부담하셔야 하며 배송을 연결해 드립니다.

– 수령하신 물품은 미개봉시 서늘한 곳에서 24시간 보관이 가능하며, 개봉 시에는 받드시 냉장 보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무료배송지역

취소/환불 안내

– 주문취소는 배송 전날까지 가능하며, 배송(N)일 기준 N-3일 20%, N-2일 30%, N-1일 40%의

위약금이 발생됩니다.

– 환불조건은 물건에 하자가 있을 시 음식이 상하거나 변질되었을 시에 저희가 100% 전액 보상해드립니다.

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제사상 제사음식 제사상차림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단, 제품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는 제품 수령일부터 3개월 이내, 그 사실을 안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에 교환/반품이 가능합니다.

추가적으로 다음의 경우 해당하는 반품/교환은 신청이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지, 상품 확인을 위한 포장 훼손 제외) 소비자의 사용 또는 소비에 의해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소비자의 주문에 따라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이 제작에 들어간 경우

G마켓-오가제사 경상도 제사상 – 제사음식 제…

상품상태, 제조사, 브랜드, 원산지, 제조일자에 관한 테이블 상품번호 1739590390 상품상태 새상품 부가세 면세여부 과세상품 영수증발행 발행가능 – 신용카드 전표, 온라인 현금영수증 사업자구분 개인사업자 과세자구분 일반과세자+간이과세자(세금계산서 발급사업자) 원산지 상세설명 참조

제품소재, 색상, 치수, 제조사/수입자, 세탁방법 및 취급시 주의사항에 관한 테이블 제품명 경상도 제사상 식품의 유형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생산자 및 소재지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제조연월일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유통기한 또는 품질유지기한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포장단위별 내용물의 용량(중량), 수량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원재료명 및 함량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영양성분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유전자변형식품 유무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소비자안전을 위한 주의사항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수입식품 여부 각 상품별 원산지는 상세설명 참조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080-060-5050 주문후 예상 배송기간 희망일자 배송 구매, 교환, 반품, 배송, 설치 등과 관련하여 추가비용, 제한조건 등의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

소비자가 전자상거래등에서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제 17조 제1항 또는 제3항에 따라 청약철회를 하고 동법 제 18조 제1항 에 따라 청약철회한 물품을 판매자에게 반환하였음에도 불구 하고 결제 대금의 환급이 3영업일을 넘게 지연된 경우, 소비자 는 전자상거래등에서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8조 제2항 및 동법 시행령 제21조 2에 따라 지연일수에 대하여 전상법 시행령으로 정하는 이율을 곱하여 산정한 지연이자(“지연배상금”)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교환∙반품∙보증 및 결제대금의 환급신청은 [나의쇼핑정보]에서 하실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개별 판매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추석차례상차림] 제사상차림·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순서, 음식위치·방향, 차례 지내는 방법, 지방 쓰는 법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2021년 9월 21일(화)은 우리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이다. 추석(秋夕)은 가배, 가위,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등으로도 불리는 우리나라의 고유의 명절로 매년 음력 8월 15일에 돌아온다.

농경민족인 우리 조상들에 있어 봄에서 여름 동안 가꾼 곡식과 과일들이 익어 수확할 계절이 되었고 1년 중 가장 큰 만월 날을 맞이하였으니 즐겁고 마음이 풍족했다. 여름처럼 덥지도 않고 겨울처럼 춥지도 않아서 살기에 가장 알맞은 계절이므로 속담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큼만’이라는 말이 생긴 것이다.

추석차례상 차리기는 자세한 방법인 추석상차림, 제사상차림, 제사상 차리는 법, 차례 지내는 방법, 지방 쓰는 법에 대해 알아보자.

용인시 예절교육관은 ‘제사 지내는 방법: 전통 제례 예절’을 공개했다. ‘제사’란 돌아가신 조상을 기리는 전통 의식으로 제사에는 여러 종류가 있었으나, 최근에는 조상이 돌아가신 날, 즉 기일에 치르는 기제사와 명절 때 치르는 차례를 주로 지낸다고 밝혔다.

<차례상차림>

추석날 행사의 으뜸은 바로 차례다. 차례는 ‘차를 올리면서 드리는 간략한 예’를 뜻하지만, 이는 차만 올리자는 뜻이 아니라 ‘술을 올리더라도 차를 빼놓지는 말자.’라는 의미다. 조상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정성껏 준비하는 상차림은 기본이다. 흔히 제사 음식을 제수라고 하고, 제수를 격식에 맞춰 차례상에 올리는 것을 진설이라고 한다. 제수는 각 지방마다 나오는 특산품이 달라 지방과 가정에 따라 조금씩 다르고, 제수를 놓는 위치 또한 다소 다르다. 그 때문에 제수 진설에 ‘남의 제사에 곶감 놓아라, 대추 놓아라 참견 마라’라는 말도 있다.

그래도 기본 원칙은 있다. 추석 차례상은 방향에 관계없이 지내기 편한 곳에 차리면 되는데, 이 경우 ‘예절의 동서남북’이라 하여 신위(神位, 지방)가 놓인 곳을 북쪽으로 한다. 그리고 제사 지내는 사람(제주, 祭主)의 편에서 차례상을 바라보았을 때 신위의 오른쪽은 동쪽, 왼쪽은 서쪽이다. 신위를 북쪽에 놓는 것은 북쪽이 음양오행설의 오행 가운데 수(水)를 뜻하고 가장 높은 위치이기 때문이다. 이는 조상을 높이 받들겠다는 뜻이다.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 음식을 제수(祭需)라 부르며 제수는 지방과 가정에 따라 각양각색이다. 다수가 차리는 제사 음식을 가지고 제사상 차리는 방법을 설명한다.

죽은 사람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나 죽은 사람의 사진이나 지방(紙榜) 등을 신위라고 부른다. 제수에는 신위 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아닌 것이 있다. 제사는 조상을 한 분만 모실 수도 있지만, 두 분 이상을 한꺼번에 모시는 경우도 있다. 일반적인 상차림에 비유하면 개인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는 것이다.

신위 별로 준비할 것으로 밥, 국, 숭늉 등은 신위 수대로 준비한다. 명절 차례에는 떡국이나 송편이 대신한다. 밥은 그릇에 담아 밥뚜껑을 덮는다. 국은 쇠고기 뭇국을 흔히 쓰고 덮개를 덮는다. 숭늉은 냉수 혹은 더운 물에 밥알을 조금 푼다.

신위 수와 무관한 것으로는 술(제주), 식초(초접), 간장(청장), 떡(편), 찌개(탕), 부침개(전), 구이(적), 포(어포, 육포 등), 식혜(혜), 나물(숙채), 김치(침채), 과자 및 과일(과실) 등이 있다.

제사상 차리는 법으로 제사상은 보통 5열로 차린다.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본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 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그다음 될 만한 부요리인 탕 등이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제사 지내는 시간>

기제사는 전통적으로는 조상이 돌아가신 날의 첫 새벽(새벽 0시 직후)에 지냈다. 그러나 오늘날은 이렇게 되면 가족들의 참석이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 보통은 기일의 저녁 시간에 지내는 경우가 많다. 차례의 경우 명절의 오전 시간에 지내는 것이 보통이다.

<제사 지내는 순서>

제사의 주인이 되는 사람을 제주(祭主)라고 하고, 제주를 돕는 사람을 집사라고 한다. 제사에서는 술을 3번 올리는데, 각각 ‘초헌’, ‘아헌’, ‘종헌’이라고 한다. 다음 영상은 ‘초헌’이라는 절차를 보여준다. 영상 후에는 대체적인 제사의 절차를 나열했다.

1. 강신 :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때에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2. 참신 :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한다.

3. 초헌 :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부어준다. 제주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준다. 집사가 술을 올리고, 젓가락을 음식 위에 놓는다. 제주가 두 번 절한다.

4. 독축 : 모두 꿇어 않고 제주가 축문을 읽는다. 다 읽으면 모두 두 번 절한다.

5. 아헌 :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한다. 절차는 초헌과 같다.

6. 종헌 : 세 번째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자식 등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 한다. 절차는 아헌과 같은데, 술을 7부로 따라서, 첨잔을 할 수 있도록 한다.

7. 유식 :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에 첨잔한다. 제주의 부인이 밥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꽂는다. 젓가락을 시접 위에 손잡이가 왼쪽을 보게 놓는다. 이를 삽시정저(揷匙定箸)라고 한다. 제주가 두 번, 부인이 네 번 절한다.

8. 합문 : 문 밖에 나가 잠시 기다린다. 어쩔 수 없는 경우 일동 무릎을 꿇고 잠시 기다린다.

9. 헌다 : 국을 물리고 숭늉을 올린다. 밥을 숭늉에 세 번 말아 놓고 수저를 숭늉 그릇에 놓는다. 잠시 무릎을 꿇고 기다린다.

10. 사신 : 숭늉의 수저를 거두고 밥그릇을 닫는다. 일동 두 번 절한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신주는 사당으로 모신다.

11. 철상 : 제사 음식을 물린다. 뒤에서부터 차례로 한다.

12. 음복 : 제수를 나누어 먹는다.

<제사 지내는 방법>

제사를 가가례(家家禮)라고 할 정도로 제사를 지내는 방법은 집안마다 다르다. 어떤 집은 제사 음식을 미리 차려두고 절차를 진행하기도 하고, 어떤 집은 찬 음식은 미리 차리고 후에 뜨거운 음식(국, 고기, 생선, 국, 떡 등)을 내오기도 한다. 밥뚜껑을 여는 시점도술을 다 올리고 열기도 하고 술을 올리면서 여는 경우도 있다. 여자가 네 번 절하기도 하지만, 남자와 같이 두 번 절하기도 하고, 아예 여자가 제사에 참석하지 않는 집안도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방식이 존재한다. 따라서 제사 지내는 방법을 잘 모른다면, 집안의 어른에게 물어보는 것이 가장 좋다. 이 글에서는 대체적인 제사의 방법을 소개하며, 평소 집안에서 지내는 방법과 다를 경우에는 집안의 방법을 따르기를 권한다.

<제사음식>

① 젯메(飯(반)) : 흰 쌀밥을 주발에 소복하게 담는다.

② 갱(羹) 또는 메탕(飯湯(반탕)) : 쇠고기, 무, 다시마를 넣고 맑게 끓여서 청장(재래식 간장(국간장))으로 간을 하여 갱기나 탕기에 담는다.

③ 삼탕(三湯) : 삼탕을 하려면 육탕은 쇠고기와 무, 봉탕은 닭고기, 어탕은 북어, 다시마, 두부를 주재료로 탕을 끓여서 건지만 탕기에 담는다.

④ 삼적(三炙) : 육적은 쇠고기나 돼지고기를 두툼하고 크게 조각 내어 양념을 하고 꼬치에 꿰어 석쇠에 굽고, 봉적은 닭의 목과 발을 잘라 내고 배를 갈라서 펴고 찌거나 기름에 지지고, 어적은 숭어, 조기, 도미 등을 통째로 소금에 절였다가 굽는다. 삼적은 적틀에 한데 담을 때는 제일 아래에 어적, 그 위에 육적, 가장 위에 봉적을 담는다. 이는 바다에 사는 생선을 아래 놓고, 땅 위에서 네 발로 다니는 짐승을 중간에 놓고, 가장 위에는 하늘을 나는 짐승인 새 대신 날개 있는 닭을 놓는 것이다. 닭 대신 꿩을 굽기도 한다. 말하자면 하늘과 땅, 바다라는 우주의 이치를 나타내고자 한 것이며 산해진미를 다 차린다는 뜻을 지닌다. 적틀은 가로 24cm, 세로 15cm 정도의 장방형이다.

⑤ 소적(素炙) : 삼적에 포함시킬 수도 있으며 두부를 크게 저며서 노릇노릇하게 지져서 따로 한 그릇을 담는다.

⑥ 향적(香炙) : 파, 배추김치, 도라지, 다시마 등을 길게 썰어서 꼬치에 넓적하게 꿰어 밀가루즙을 묻혀서 기름에 지진다. 여러 장을 겹쳐서 썰어 한 그릇에 담는다.

⑦ 간납(肝納) : 전유어를 말하는데 대구, 명태 등의 흰살 생선을 얇게 떠서 전을 지진다.

⑧ 포(脯) : 육포, 어포 등을 놓는다. 보편적으로는 북어포를 입 끝과 꼬리 부분을 잘라 내고 머리가 동쪽에 가도록 놓는다. 동해안 지방에서는 오징어를 놓기도 하고, 남쪽 지방에서는 대구포나 상어포를 올린다.

⑨ 해(醢) : 식혜의 밥알만 건져 제기 접시에 담고 위에 대추 조각을 얹는다. 젓갈 식해를 담던 풍습이 변한 것이다.

⑩ 숙채(熟菜) : 삼색으로 마련하는데 도라지나물(흰색)을, 고사리나 고비나물(갈색), 청채는 시금치(푸른색)를 삶아서 무친다. 한 접시에 삼색을 어울려 담는다.

⑪ 침채(沈菜) : 무, 배추, 미나리로 고추를 넣지 않고 나박김치를 담근다. 제물에는 화려한 색채나 장식을 쓰지 않고 고명을 얹지 않는다.

⑫ 편(餠(병)) : 시루떡인 메편과 찰편을 높이 고이고 위에 경단, 화전, 주악 등의 웃기떡을 올린다. 시루떡의 고물로는 거피팥, 녹두, 깨고물 등을 쓰며, 붉은색 팥고물은 쓰지 않는다. 시루떡은 편틀 크기에 맞추어 썰어 가장자리를 직선으로 올리면서 쌓는다. 편틀의 가장 아래에 메편을 놓고 위에 찰편을 놓은 다음 웃기떡을 올린다.

⑬ 과(果) : 대추, 밤, 감, 배, 계절 과일 순으로 놓으며, 조과는 유과, 다식, 정과를 3, 5, 7의 가짓수로 배열한다.

<지방 쓰는 법>

‘지방’은 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한다. 고위(아버지)를 왼쪽, 비위(어머니)를 오른쪽에 쓰며,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와 이름을 적은 후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는다.

현(顯)은 존경의 의미로 지방의 첫 글자로 붙는데 아랫사람한테는 쓰지 않는다. 고(考)는 돌아가신 아버지, 비(妣)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의미하며, 할아버지/할머니의 경우 조고/조비, 그 위로 올라갈수록 증조, 고조식으로 칭호가 붙게 된다.

학생(學生)은 특별한 관직이 없는 경우를 말하므로 관직에 있던 경우는 관직명을 적을 수 있다. 학생 대신 처사(處士)라고도 쓰며, 18세 미만에 죽은 자는 수재(秀才)나 수사(秀士)라고 쓴다. 부군(府君)은 자신의 윗사람인 경우에 사용하며 아랫사람한테는 직접 이름을 쓴다. 여성 쪽은 유인(孺人)이라 쓰고 본관 성씨를 이어 쓰는데 사실 유인(孺人)은 조선시절 외명부의 종9품에 해당하는 명칭이었지만 그냥 벼슬없는 사람들도 함께 사용하는 단어. 가장 보편적으로 쓰는 ‘학생부군신위’는 영화 제목으로도 쓰인 적도 있는데, 벼슬하지 못한 보통의 남성을 의미한다.

학생이나 부군이 관직 안한 사람이 대상이라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만일 대상이 사무관(5급) 이상 직급의 공직생활을 한 적이 있을 경우, ‘학생부군신위’가 아닌 ‘(직급명) 부군신위’를 쓸 수 있다. 5급 이상의 공무원이라면 ‘관(官)'(관료)이라 부를 수 있는, 조선시대로 치면 과거(대과) 급제 이후에 해당하는 직급이라고 보아야 하기 때문인 듯 하다.

경상도 제사 상차림 | 한국인의 밥상 제사상 추석 차례 50만원상 84 개의 베스트 답변

We are using cookies to give you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You can find out more about which cookies we are using or switch them off in settings.

키워드에 대한 정보 경상도 제사 상차림

다음은 Bing에서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 요리
  • 가족
  • 집밥
  • 쉬운 요리
  • 소소하게
  • 시어머님
  • 제사상차림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YouTube에서 경상도 제사 상차림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소소하게 지낸 시어머님의 제사상차림 | 경상도 제사 상차림,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걸음 수 측정 | 스마트폰, 스마트워치가 정확한 걸음 수를 세는 방법? 스마트한 만보기 측정 원리 빠른 답변

Leave a Comment